상단으로 이동하기

페이스북, 검열 논란에 무릎을 꿇었다Posted Sep 12, 2016 4:40:53 PM

정보라

판교 근처 주민입니다. 책 ‘보는’ 걸 좋아합니다.
borashow@thegear.net

페이스북이 결국 두 손을 들었다. 퓰리처 상을 받은 사진을 나체 사진이라며 삭제한 결정을 뒤집었다. 노르웨이에서 벌어난 일이다. 노르웨이의 언론인 톰 에글랑은 ‘네이팜 소녀’란 이름이 붙은 사진 한 장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베트남의 아홉살 여자 아이가 벌거벗은 채 뛰는 모습이었다.

톰은 단순히 어린 여자 아이의 벌거벗은 모습을 올린 게 아니었다. 이 사진은 1972년 베트남계 캐나다인 킴 푹이 폭탄의 불길이 옷에 옮겨붙자 옷을 모두 벗고 뛰쳐 도망치는 모습을 담았다. 어린 여자 아이의 나체를 찍었기에 당시 AP 내부에서도 논란이 있었으나 미국에 베트남 전쟁의 참상을 알리는 상징적인 사진이 되었다.

그런데, 페이스북은 이 유명한 사진이 커뮤니티 정책을 위반했다며 지웠다. 그리고 톰이 사진을 올리지 못하도록 사진 업로드 기능을 막았다. 

이 일은 일파만파 커졌다. 페이스북이 퓰리처 상을 받은 사진에 대고 들이민 잣대가 어이 없을 뿐 아니라, 과도한 검열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페이스북의 결정에 반대하는 뜻으로 킴 푹의 사진을 올리는 페이지와 계정이 나왔다. 노르웨이 수상도 여기에 동참했다.

알고리즘으로 하는 일이라는 페이스북의 해명은 설득력이 없었다. 그 알고리즘은 하늘이 내린 계시처럼 수정 불가하며, 창조자가 없다는 뜻으로 한 말이었을까.

9월 10일, 페이스북은 삭제하던 네이팜 소녀의 사진을 복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저 멀리 노르웨이에서 일어난 이 일은 해프닝으로만 볼 수 없다. 페이스북은 매일 11억 명이 방문하는 사이트다. 네이버 첫화면과 같은 메인 페이지가 없는 대신 알고리즘을 추리고 거른 글과 사진을 사용자 한 명 한 명에게 다른 구성으로 보여준다. 페이스북에 접속한 사람은 친구의 소식도 페이스북이 보여주느나 안 보여주느냐에 따라서 소식을 전혀 모를 수 있다. 일부러 찾아가면 알겠지만, 페이스북은 그런 번거로운 작업 대신 알고리즘으로 떠먹여주는 소식을 들으라고 한다.

이 거대한 사이트가 외설이고 폭력이라고 하면 그 글 또는 사진, 동영상은 사람들 앞에 드러나지 못한다. 폭력적이라고 판단한 페이지는 페이스북에서 목소리를 낼 수가 없다. 이런 것을 우려해 사진 한 장을 두고 무려 노르웨이에서 수상까지 나선 까닭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