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하기

삼성전자, 세계 최대 오디오, 자동차 장비 전문업체 '하만' 전격 인수Posted Nov 14, 2016 5:06:37 PM

김정철

더기어 기자입니다. 모두가 쓸 수 있는 리뷰가 아닌 나만이 쓸 수 있는 리뷰를 쓰고 싶습니다.
jc@thegear.co.kr

삼성전자가 14일 이사회를 열고 미국의 오디오, 자동차 전자장비 전문기업 하만(Harman)의 전격 인수를 의결했다. 인수 가격은 주당 112달러, 인수 총액은 80억달러(약 9조 3840억원)이다. 이는 국내기업의 해외기업 M&A 사상 최대 규모다.

익히 알려진 바와 달리 하만은 오디오 전문 기업이라기 보다는 자동차 전자장비 기업에 가깝다. 하만은 커넥티드카용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 텔레매틱스(Telematics), 보안, OTA(Over The Air;무선통신을 이용한 SW 업그레이드) 솔루션 등의 전장사업 분야에서 전체 매출의 65%가 발생하고 있으며, 총 매출은 70억 달러, 영업이익은 7억달러에 달한다. 

하만은 또한 JBL, 하만카돈(Harman Kardon), 마크레빈슨(Mark Levinson), AKG 등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카오디오 분야에서도 뱅앤올룹슨(B&O), 바우어앤윌킨스(B&W) 등의 프리미엄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시장점유율은 41%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 하만이 보유한 브랜드

- JBL
- 하만 카던
- 마크 레빈슨
- AKG
- 렉시콘
- 인피니티
- 레벨
- 뱅앤올룹슨 자동차 부문
- B&W 자동차 부문
- 베커(Bcker) : 내비게이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 마틴(Martin) 조명 시스템
- 사운드크래프트 : 오디오 믹싱 콘솔
- 스튜더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은 "하만이 보유한 전장사업 노하우와 방대한 고객 네트워크에 삼성의 IT와 모바일 기술, 부품사업 역량을 결합해 커넥티드카 분야의 새로운 플랫폼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하만의 CEO인 디네쉬 팔리월(Dinesh Paliwal)은 "최근 IT 기술이 자동차 분야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우수한 기술과 폭넓은 사업분야를 고루 갖춘 기업과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며, "이번 인수를 계기로 고객들에게 더욱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하만의 주주와 주요 국가 정부기관의 승인을 거쳐 2017년 3분기까지는 인수를 마무리할 계획인데, 조기에 승인할 경우 일정이 앞당겨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하만은 인수 이후에도 삼성전자의 자회사로서 현 경영진에 의해 운영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전장사업팀을 중심으로 하만 경영진과 긴밀히 협력해, 신성장 분야인 전장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