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하기

삼성전자, 지주회사 전환의 속 뜻은?Posted Nov 29, 2016 11:38:51 AM

김정철

더기어 기자입니다. 모두가 쓸 수 있는 리뷰가 아닌 나만이 쓸 수 있는 리뷰를 쓰고 싶습니다.
jc@thegear.co.kr

삼성전자가 29일 이사회를 열고 지주회사 전환을 공식 발표했다. 삼성전자가 지주회사 전환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주회사란 자신의 산하에 있는 자회사들의 주식을 가지고 지휘, 감독하는 회사를 뜻한다. 실제로 기업활동은 하지 않고 자회사를 관리하는 회사에 가깝다. 삼성전자에 따르며 "현재 외부 전문가들과 협업을 통해 지주회사 전환을 시도하고 있으며, 검토하는 데 최소 6개월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검토가 끝나도 실제 지주회사 마무리까지는 3~4년이 걸릴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지주회사로 전환하는 데는 미국계 헤지펀드인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지속적인 요구가 계기가 됐다. 엘리엇 매니지먼트는 삼성전자를 투자회사와 사업회사로 분리할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했고, 투자회사인 삼성전자가 삼성물산과 합병할 것을 제안했다. 여기에 삼성역시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서도 지주회사 전환은 필수적이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지분은 의결권 없는 자사주(우선주)가 15.7%로 가장 많고 이어 보통주인 자사주가 12.8%다. 최대주주는 7.43%를 보유한 삼성생명이고, 이어 삼성물산이 4.18%, 이건희 삼성 회장이 3.55%, 삼성화재가 1.30%, 이건희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이 0.76%, 이재용 부회장이 0.59%를 각각 갖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 부회장 등의 오너 일가가 삼성전자에 대한 경영권을 유지하려면 지분율을 높여햐 하는 상황인데, 삼성전자 지분을 매입해서 경영권을 확보하려면 천문학적인 돈이 소요된다. 따라서 삼성전자를 지주회사로 분리하고, 삼성물산과 합병하면 큰 돈을 들이지 않고 이 부회장 오너 일가가 삼성전자 지분을 40% 가까이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기 때문에 유리하다. 현재 삼성물산은 삼성 오너 일가가 30%가 넘는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삼성에 대해 적대적이었던 엘리엇이 삼성의 경영권 승계에 대해 도움을 주는 역할을 자처한 것에 대해 의문을 품는 전문가들의 시선도 존재한다. 엘리엇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끝까지 반대하며 삼성과 대립각을 세운 바가 있다. 그러나 최근 움직임은 삼성의 경영권 승계에 도움을 주며 지주회사 전환에 가장 큰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지주회사 전환을 선언한 회사는 삼성전자 뿐이 아니다. 최근 국회는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경제민주화법안'을 상정한 상태다. 이는 자사주 활용을 제한해서 회사 지배력을 부당하게 강화하는 것을 방지하는 데 있는데, 현재 여소야대의 의회 구조로 볼 때,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오리온과 매일유업 등도 최근 지주회사 전환을 결정한 바 있다. 기업들로서는 법안이 통과되기 전에 경영권 승계 작업을 서두르는 모양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