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하기

트럼프와 실리콘밸리 CEO 회담 분위기는 좋았다. 하지만...Posted Dec 15, 2016 10:14:54 AM

황승환

공부해서 남 주는 사람이 되자! 가열차게 공부 중입니다.
dv@xenix.net

사진 출처 : 애플인사이더[사진 출처 : 애플인사이더]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과 실리콘밸리의 IT 기업 CEO가 14일(현지시각) 뉴욕 트럼프 타워에서 회담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애플의 팀 쿡, 알파벳의 에릭 슈미트, 래리 페이지,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등을 포함해 10개 업체 대표가 모였다.

대선 기간 동안 사이가 좋지 않았던 트럼프와 실리콘밸리의 관계 때문에 각 업체 CEO의 참석 여부부터 관심을 끌었다. CNBC의 14일(현지시각)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는 “실리콘밸리의 놀라운 혁신을 계속 이어나가고 싶다. 딱딱하고 형식적인 체계가 없으니 언제라도 불러라 그러면 함께 하겠다. 무역 거래가 원활하도록 돕겠다.”라는 말을 했다고 한다.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CEO는 이날 회담이 상당히 생산적이었다고 평했다. 표면적으로는 트럼프와 실리콘밸리가 휴전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담이 마친 후 트럼프의 정권 인수위는 대통령 경제 정책 자문을 위한 국가경제위원회(NEC)에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트래비스 칼라닉 우버 CEO, 인드라 누이 펩시코 CEO를 위원으로 추가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NEC는 골드만삭스 투자 은행 사장인 게리 콘이 의장을 맡고 있으며 밥 아이거 월트 디즈니 CEO, 버지니아 로메티 IBM CEO, 짐 맥너니 보잉 CEO, 메리 바라 GM CEO를 포함해 20여 명의 금융, 기업 운영진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날 회담에서 눈길을 끈 또 한 가지는 트럼프가 대선 기간부터 지금까지 적극적인 소통 창구로 이용하고 있는 트위터 CEO 잭 도시가 초대받지 못했다는 점이다. 트럼프의 고문 숀 스피서는 “(트위터가 참석하기에는) 테이블이 너무 컸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즉, 트위터라는 회사가 너무 작기 때문이라는 뜻인데 트위터의 기업 가치는 약 140억 달러(약 16조 5,200억 원)으로 적은 규모는 아니다. 이날 참석한 업체 가운데 가장 시가 총액이 적은 곳은 테슬라로 약 320억 달러(약 37조 7,600억 원)이다. 트위터로서는 자존심을 구기는 일이다. 표면적으로는 회사 규모라고는 하지만 일부에서는 대선 기간 중 힐러리를 폄하하는 아이콘을 배포하려 했던 것은 차단한 것에 대한 소심한 복수라는 평도 나오고 있다.

이번 회담 이후 실리콘밸리는 어쩌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을 수도 있다. 적어도 이날 회담에서는 트럼프의 강압적인 요구는 없었기 때문이다. 해외 공장 이전, 해외 자금 송환, 이민자 문제, 암호화 관련 문제 등 민감한 사안은 피해갔다. 하지만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상대는 트럼프다. 


이 기사를 읽은 분들은 이런 기사도 좋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