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하기

[CES 2017] 칫솔에도 인공지능이 들어 갔다 Posted Jan 4, 2017 11:40:27 AM

황승환

공부해서 남 주는 사람이 되자! 가열차게 공부 중입니다.
dv@xenix.net


2017년을 뜨겁게 달굴 키워드 가운데 하나인 인공지능이 여기저기 들어가더니 이제 칫솔에 들어가는 지경까지 왔다.

프랑스의 스타트업 콜리브리(Kolibree)가 CES 2017 박람회에서 인공지능을 탑재한 칫솔 ‘아라(Ara)’를 공개했다. 익숙한 이름이다. 구글이 개발하던 모듈형 스마트폰과 이름이 같다. 그렇다고 해서 칫솔이 대책 없이 분리되는 그런 제품은 아니다.

특허받은 심화 학습 알고리즘을 탑재한 저전력 프로세서 칩이 내장되어 있다고 한다. 3D 모션 센서,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 자기 센서 등 다양한 센서를 통해 칫솔의 움직임을 분석하고 기록한다. 자체 저장 공간이 있어 스마트폰이 없어도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고 다음에 연결하면 자동으로 동기화된다. 한 번 충전으로 약 2주 가량 사용할 수 있다.

콜리브리의 아라는 개인에게 최적화된 칫솔질을 알려 준다. 콜리브리는 오는 봄부터 미국과 유럽에서 인공지능과 칫솔질의 상관관계를 입증하기 위한 임상 시험을 할 계획이다.

아라는 2월 말까지 79달러(약 9만 5,000원)에 예약 주문을 받고 정식 출시 후에는 129달러(약 15만 5,000원)에 판매된다.

같은 연재 [CES 2017]

이 기사를 읽은 분들은 이런 기사도 좋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