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하기

리복, 솜과 옥수수로 친환경 운동화 만든다. Posted Apr 6, 2017 11:53:23 PM

황승환

공부해서 남 주는 사람이 되자! 가열차게 공부 중입니다.
dv@xenix.net

리복이 목화 솜(Cotton)과 옥수수(Corn)를 사용해 만든 운동화를 선보일 준비를 하고 있다고 엔가젯이 4일(현지시각) 전했다. 리복 퓨처 팀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운동화의 목표는 버려졌을 때 자연으로 쉽게 분해되어 환경 오염 없는 퇴비로 돌아 갈 수 있는 친환경 바이오 소재로 만드는 것이다. 이 운동화는 이르면 내년쯤 선보이게 된다.

매년 수천만 켤레의 신발이 버려지고 있다. 대부분 석유 화학 물질로 만들어진 이것들은 수백년이 지나도 썩지 않고 환경 오염의 원인이 된다. 이런 문제에 심각성을 이해하고 비슷한 시도를 하는 업체는 또 있다. 아디다스는 바다에 버려진 그물을 모아 만든 운동화를 선보인 바 있다. 

아디다스의  '퓨처크래프트 바이오페브릭'[아디다스의  '퓨처크래프트 바이오페브릭']

아디다스는 지난해 11월 유전 조작된 박테리아를 발효 시켜 만든 ‘바이오스틸(Biosteel)’이라는 섬유로 만든 운동화를 공개했다. ‘퓨처크래프트 바이오페브릭(Futurecraft Biofabric)’이라는 이름의 이 운동화는 특수 용액을 뿌리면 녹아 내려 사라진다. 물론 환경 오염 걱정이 없는 친환경 물질이며 녹아 내린 운동화를 싱크대로 흘려 보내면 된다. 이 운동화는 올해 상용 제품으로 출시된다.

참고 링크 : 아디다스가 녹는 운동화를 만들었다

이 기사를 읽은 분들은 이런 기사도 좋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