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하기

일론 머스크, 뉴욕-워싱턴 29분 주파 터널 정부 승인 받았다Posted Jul 21, 2017 9:20:11 AM

황승환

공부해서 남 주는 사람이 되자! 가열차게 공부 중입니다.
dv@xenix.net

일론 머스크가 20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보링 컴퍼니가 뉴욕-필라델피아-볼티모어-워싱턴을 잇는 지하 터널 구축에 대해 정부로부터 승인을 받았고 뉴욕-워싱턴을 29분이면 갈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트윗에서는 ‘아직 공식 승인을 받기 위해서는 많은 일이 남았지만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두 번째 트윗에서 언급한 내용으로 짐작할 수 있지만 정식 절차가 아니라 일단은 트럼프 정부와 협상을 통해 구두 승인을 받은 것이다. 백악관 대변인은 머스크가 제안한 내용의 독창성과 추진력에서 비롯된 것으로 머스크와 긍정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밝히며 구두 승인에 대해 사실상 인정하는 듯한 입장을 밝혔다. 그리고 이번 대화에 해당 지역 대표들은 참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해당 지역에서는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뉴욕과 워싱턴은 시 관계자 누구도 머스크나 회사로부터 소식을 들은 것이 없다고 밝혔다. 필라델피아는 관련 내용을 모른다며 검증되지 않은 기술을 구현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볼티모어는 이번 소식에 대해 기쁘게 생각하고 머스크의 계획이 현실화된다면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을 거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머스크가 언급한 뉴욕-필라델피아-볼티모어-워싱턴 구간의 거리는 대략 370km로 차로는 4시간 이상 걸린다. 이것을 29분으로 단축한다는 것은 획기적인 일이다. 머스크가 새로 설립한 보링 컴퍼니가 준비하고 있는 지하 터널 네트워크는 자동차, 승객, 화물을 운송할 수 있는 전기 썰매가 200km/h로 움직이게 된다. 진공 덮개를 추가한다면 800km/h의 초고속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현재 1차 프로젝트로 LA국제공항- 컬버시티-샌타모니카-셔먼오크를 관통하는 지하 터널 구축을 준비하고 있다. 지하 터널 네트워크와 보링 컴퍼니에 대해 더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참고하자.

참고 링크 : 일론 머스크의 ‘더 보링 컴퍼니’, 구체적인 계획이 발표됐다

머스크는 LA 터널 프로젝트와 함께 뉴욕-워싱턴 터널 프로젝트를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라고 또 다른 트윗을 통해 밝혔다. 물론 정식 승인을 받은 후 가능한 일이다. 


이 기사를 읽은 분들은 이런 기사도 좋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