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하기

웨이모의 가상 자율주행 테스트 공간 ‘카크래프트’Posted Aug 24, 2017 10:26:04 AM

황승환

공부해서 남 주는 사람이 되자! 가열차게 공부 중입니다.
dv@xenix.net

웨이모의 자율 주행 테스트 차[웨이모의 자율 주행 테스트 차]

알파벳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업체 웨이모가 자율 주행 기술 테스트를 위한 가상 공간 ‘카크래프트(Carcraft)’를 사용하고 있다고 엔가젯이 23일(현지시각) 소개했다. 익숙한 이름이다. 예상했던 대로 온라인 RPG 게임 월드 오브 워 크래프트에서 이름을 따왔다고 한다.

카크래프트 가상 공간은 실제 자율 주행차가 도로에서 주행한 내용을 재현하기 위해 시작된 가상 공간이다. 여기에는 오스틴, 마운틴뷰, 피닉스의 도로 상황이 가상 현실로 완벽하게 재현된 공간이라고 한다. 웨이모는 그 속에 25,000대의 자율 주행 테스트 차량을 만들어 냈고 수천 가지 변수를 적용해 가며 가상 세계를 달리고 있다. 2016년부터 지금까지 달린 거리는 무려 25억 마일(약 40억 2,300만 킬로미터)에 달한다. 대략 지구를 만 바퀴쯤 돌았다. 같은 기간 실물 테스트 차량이 실제 도로를 달린 거리는 약 300만 마일(약 482만 킬로미터)로 거리만 놓고 보면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이다.

시간,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는 이점은 물론이고 실제 현실에서 구현이 어렵거나 위험한 테스트도 카크래프트 세상에서는 가능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가상 세계에서 드론 비행 소프트웨어를 테스트할 수 있는 '에어리얼 인포메틱스, 로보틱스 플랫폼(Aerial Informatics, Robotics Platform)’을 올해 초 오픈 소스로 공개했다. 이것도 카크래프트와 마찬 가지로 현실 세계를 가상 공간에 재현하고 다양한 변수를 적용하며 드론 비행 소프트웨어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사용된다. 


이 기사를 읽은 분들은 이런 기사도 좋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