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하기

구글, 리바이스가 만든 스마트 재킷 27일 판매 시작Posted Sep 26, 2017 9:07:34 AM

황승환

공부해서 남 주는 사람이 되자! 가열차게 공부 중입니다.
dv@xenix.net

구글의 기술 제휴팀 ATAP( Advanced Technology and Products)와 리바이스가 함께 만든 스마트 재킷이 27일(현지시각) 리바이스 홈페이지(Levi.com)에서 온라인 판매를 시작한다. 리바이스 매장에서는 10월 7일부터 만나볼 수 있다.

2015년 ‘프로젝트 자카드(Project Jacquard)’로 시작해 2016년 구글I/O 콘퍼런스에서 처음 대중에게 소개된 스마트 청재킷으로 입는다는 뜻의 ‘웨어러블(wearable)’과 가장 잘 어울리는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데님 원단에 구리 소재의 전도성 물질을 넣어 제작한 것으로 소매 부분을 좌우로 쓸어 넘기거나 탭을 해 다양한 조작을 할 수 있어 자전거를 탈 때 유용하다. 곡 넘기기, 전화 수신, 문자 읽기 등을 할 수 있고 집, 직장을 미리 저장하고 더블 탭을 하면 구글 지도가 실행되고 가야 할 방향을 스마트폰 스피커 또는 이어폰으로 알려준다. 전용 앱으로 원하는 기능으로 설정할 수 있다.

소매 부분에는 디자인에 거슬리지 않도록 손목 커프스처럼 보이는 작은 태그를 부착해 두었다. 블루투스, LED 라이트, 진동 모터를 내장하고 있어 스마트폰과 연결되고 시각, 촉각 피드백으로 알림 기능을 한다. 한 번 충전으로 약 2주 정도 사용할 수 있고 착탈식이기 때문에 세탁할 때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안드로이드 6.0.1 이상, iOS 10 이상의 기기와 연결해 사용할 수 있고 가격은 350달러(약 40만원)이다.

구글 자카드 기술을 리바이스와 일회성 협력으로 그만두지 않고 일종을 플랫폼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자전거용 재킷뿐 아니라 운동복, 작업복으로 확장할 계획이고 자카드 기술을 원하는 모든 의류 업체에게 기술을 공개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읽은 분들은 이런 기사도 좋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