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하기

BMW, 벤츠, 폭스바겐의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아이오니티’Posted Feb 7, 2018 6:41:41 PM

황승환

공부해서 남 주는 사람이 되자! 가열차게 공부 중입니다.
dv@xenix.net

BMW, 메르세데스 벤츠, 폭스바겐, 아우디, 포르쉐, 포드가 함께 구축하는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아이오니티(IONITY)’의 하이-파워 차징(HPC: High-Power Charging) 스테이션이 2020년까지 유럽 전역 400곳이 들어선다. 6일(현지시각) 노르웨이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최초로 설치 장소를 보여주는 지도가 공개됐다.

하이-파워 차징 스테이션은 장거리 여행을 위해 주요 고속도로를 따라 설치되며 스테이션 당 최대 350kW 용량의 초고속 충전기를 포함해 평균 6대의 충전기가 설치된다. 지난해 20곳 설치를 시작했고 올해 안으로 100곳으로 확장하고 2020년까지 유럽에만 400곳이 들어선다. 미국 전역 고속도로를 따라 2019년까지 290곳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아이오니티는 테슬라의 슈퍼 차저 충전 네트워크에 대항하기 위한 것으로 테슬라는 이미 400곳에 가까운 슈퍼 차저 스테이션을 유럽에서 운영 중이다. 하이-파워 차징 스테이션은 150kW~350kW 용량의 충전기가 설치되지만 현재 슈퍼 차저 스테이션은 120kW~145kW 용량으로 운영 중이다.

아우디 e-트론 콰트로[아우디 e-트론 콰트로]

아이오니티 충전 네트워크는 타사 자동차 브랜드도 언제든 참여할 수 있고 규격을 맞춰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범용성이 뛰어나다. 하이-파워 차징을 처음으로 사용하게 될 모델은 올해 말 아우디가 출시할 순수 전기차  ‘e-트론 콰트로(e-tron quattro)’다. 기본 95kWh 배터리에 주행 거리 310마일(약 500킬로미터)로 지난해 4월 노르웨이에서 첫 예약을 받기 시작했고 현재 양산 중이다.

이 기사를 읽은 분들은 이런 기사도 좋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