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하기

구글 인공지능, 눈만 봐도 심장질환 예측한다Posted Feb 20, 2018 6:20:15 PM

황승환

공부해서 남 주는 사람이 되자! 가열차게 공부 중입니다.
dv@xenix.net

이미지 출처 : 엔가젯[이미지 출처 : 엔가젯]

알파벳의 건강 의료 부문 자회사 베릴리(Verily)가 기계학습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사람의 눈을 보고 심장질환 발병 가능성을 예측하는 기술에 대한 논문을 네이처 저널에 19일(현지시각) 발표했다. 망막 안쪽의 안저(眼底)를 스캔해 나이, 성별, 혈압, 흡연 여부 등 심장 질환 예측에 필요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추론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이다. 이 방법은 기존 혈액 검사 방식과 달리 의사가 더 빠르고 쉽게 분석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이 기술을 위해 구글과 베릴리는 환자 30만 명의 의료 데이터를 분석했다. 심장 질환 발병 예측 결과는 70%의 정확도로 일반적으로 병원에서 사용되는 방법의 72% 정확도보다 약간 낮았다.

이미지 출처 : 베릴리[이미지 출처 : 베릴리]

안저의 혈관은 인간이 직접 관찰할 수 있는 드문 혈관으로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의 생리학, 약리학 교수 알룬 휴스(Alun Hughes)는 “심혈관 위험을 예측하기 위해 망망을 봐왔던 오랜 역사가 있기 때문에 구글의 접근 방식은 신뢰할만 하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알고리즘을 신뢰하기 전 더 많은 검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아직 임상 실험에 대한 일정은 없지만 인체에 고통을 주지 않는 비침습적 검사로 심장 질환을 예측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이 등장했다는 점에서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기사를 읽은 분들은 이런 기사도 좋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