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하기

실수로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효소를 만들었다Posted Apr 18, 2018 8:30:22 PM

황승환

공부해서 남 주는 사람이 되자! 가열차게 공부 중입니다.
dv@xenix.net

이미지 출처 : 가디언[이미지 출처 : 가디언]

자연 상태에서는 수백 년이 지나야 분해되는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효소가 우연히 만들어졌다고 가디언이 16일(현지시각) 소개했다. 2016년 일본 폐기물 처리장에서 발견된 플락스틱 분해 능력이 있는 효소를 영국 다이아몬드 광원 연구소(Diamond Light Source)에서 조작하던 중 플라스틱 병의 주재료인 PET (polyethylene terephthalate)를 분해하는 능력이 우연히 20% 개선된 것이다. 영국 포츠머츠 대 존 맥기한(John McGeehan) 교수는 “효소 능력이 개선된 것은 충격적이었다. 진정 위대한 발견이다.”라며 흥분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국립 과학원 회보를 통해 이번 달 공개됐다.

현재 지구는 플라스틱 폐기물로 엄청난 문제에 직면해 있다. 태평양 어딘가에 한반도 7배 크기의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가 모인 거대한 섬이 생겨났고 해양 생물과 바닷물은 미세 플라스틱으로 오염됐고 바다에서 잡은 수산물은 매일 식탁에 오르고 있다. 전세계에서 생산되는 플라스틱 병은 14% 만이 재활용되고 나머지는 그대로 버려지고 있다. 재활용되는 것도 불투명한 의류, 카페트용 섬유 정도에 그치고 있다. 자연 상태에서 플라스틱은 분해되기까지 수백 년이 걸리지만 이 효소는 수일 만에 분해 할 수 있다고 한다. 원래의 구성 요소로 되돌릴 수 있어 실질적으로 완벽한 재활용이 가능하고 플라스틱을 만들기 위해 석유를 파내지 않아도 된다는 설명이다.

이제 과제는 상용화 할 수 있을 정도의 능력으로 끌어올리고 증식하는 것이다. 바이오 연료, 세척제 등에 사용되는 산업용 효소의 능력은 수년 사이에 1,000배 이상 개선됐다. 플라스틱 분해 효소도 다른 효소처럼 빠르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한 가지는 고온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인데 플락스틱이 고온에서 액화되기 때문에 분해 속도가 10~100배 가량 빨라질 수 있다.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지만 인류를 위협하는 플락스틱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기적 같은 방법이 등장하길 기대해 보자.

이 기사를 읽은 분들은 이런 기사도 좋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