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으로 이동하기

LG 올레드 TV, 7년 연속 CES 혁신상Posted Nov 9, 2018 8:37:52 PM

이상우

읽을 가치가 있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
aspen@thegear.co.kr

LG전자의 'LG 올레드 TV'가 7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미국 소비자기술협회는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에 앞서, 출품될 제품 중 가장 혁신적인 제품들을 매년 11월 선별해 이 상을 수여한다.

LG 올레드 TV는 자발광을 기반으로 완벽한 블랙을 구현해, 뛰어난 화질을 인정받고 있다. 얇게 제작하는 것도 가능해 기존 TV의 디자인을 뛰어넘는 가능성을 선보이며 2013년부터 매년 상을 받아왔다.

후면 3개, 전면 2개 등 5개 카메라를 장착한 'LG V40 씽큐'는 CES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카메라 수는 많아졌지만 169g의 무게와 7.7mm 두께로 6.4인치 이상 스마트폰 중 여전히 가장 얇고 가벼워 한 손으로 다루기 쉽다.

영국 명품 오디오 브랜드 메리디안 오디오 기술이 더해진 'LG 사운드 바'도 CES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뛰어난 사운드가 특징이다.

간편하게 의류를 관리할 수 있는 '트롬 스타일러', 초경량 노트북 'LG 그램', 초고화질 프로젝터 'LG 시네빔', 실제 시계 바늘을 탑재한 스마트워치 'LG 워치 W7' 등 LG전자의 전략제품들이 골고루 수상했다.

참고링크

이 기사를 읽은 분들은 이런 기사도 좋아했습니다.